20190101. 작년의 미니어처 정리: 워해머 40000 잡다한 기록

1. 어쩌다보니 12월 31일에 쓰고 있던게 1월 1일로 넘어간 관계로(....)
이름만 '올해의'에서 '작년의'로 바꿔 글을 끝내겠습니다 HAHAHAHA.
사실 미니어처라고 해봐야 워해머 40000밖에 없는 건.... 전혀 비밀이 아닙니다 -ㅅ-;


2. 작년의....라고 해도 사실 뭐 별 수가 없는게
첫 모델을 구입한 게 작년 7월 말 경의 이야기였습니다(....)

맨 처음에 터미네이터/팔라딘 스쿼드 사면서 한 박스(5~10모델)쯤 만들면 만족하겠지 생각했....습니다만....
그 상태로 지금까지 와 버리게 되었습니다. 정말이지 택도 없군요.
저의 패인敗因은 단 하나입니다.

나의 지름욕구를 너무 우습게 봤어....!

그러다보니 현황은 이렇게 되어버렸습니다.

[누르시면 조금 더 상태가 말짱한 사진입니다]
다음 사진에 여태껏 지른(=작년동안 지른) 게 다 있습니다.


3. 뭐 기본적으로 아르타르테스때문에 오함마 40k를 모으기 시작한 놈이라 지-노라던가를 모을 리는 없고
처음에 고민했던 세력(?)은 세가지였습니다.
- 그레이 나이트
- 블랙 템플러
- 블카 펜리카
다른 아르타르테스들의 터미네이터 아머보다 그나 터미아머인 이지스 아머가 더 맘에 들어 그나로 시작했습니다.
어차피 콜렉터겠다, 뽕이 찬다 싶으면 챕터는 크게 신경쓰지 않고 모았고.
그래서 현재 어떻게 모였는고 하면....

- 그레이 나이트
스트라이크/인터셉터/퍼게이션/퓨리파이어 스쿼드(어차피 콜렉터의 입장이라 마구 스까섞어서 조립함)
터미네이터/팔라딘 스쿼드
베너러블 드레드노트(둠글레이브+싸이캐논 버전 환장 가능)
네메시스 드레드나이트
퓨리파이어의 수장이자 브라더후드 챔피언, 성주Castellan 가란 크로
제 3형제단의 그랜드 마스터이자 책의 수호자(=치프 라이브러리안), 알드릭 볼두스
슈프림 그랜드 마스터 칼도르 드라이고
: 도합 스무모델

- 블카 펜리카
스페이스 울프 팩(그레이 헌터/블러드클로/울프 가드 선택 가능이라는데 아직 차이를 잘 모르겠습니다ㅠ)
외팔이 비요른Bjorn the Fell-handed 그래봐야 스울 베너드넛에서 선택지를 다 주지만
: 도합 열한모델

- 울트라마린
챕터 마스터 마네우스 칼가+아너가드 둘
프라이마크 로버트 길리먼
: 도합 네모델 상자 두개 깐 게 전부인거 실화냐

etc.
프라이머리스 캡틴(Mark X.. 택티쿠스 아머)
프라이머리스 채플린
: 도합 두 모델
프라이머리스 캡틴의 경우 맨 처음엔 황제의 창Emperor's spear 챕터를 보고 시작했습니다만....
현재까진 베이스코트만 처리됐다는 느낌인데 아직 뭘로 도색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채플린은 처음부터 뭘로 해야할지 결론을 못 내서 더 답답하군요(....)

....네, 도합 서른일곱개의 모델이 있습니다. 하하하하하하하하(....)


4. 음.... 네메시스 드레드나이트가 참 이상한 게 말이죠....
분명 처음엔 생긴것도 취향도 아니고 해서 살 일이 전혀 없겠다 싶었으나.... 언제부터인가....
'ㅄ같은데 멋있어!'같은 느낌이라면 될까요. 어느 시점에서부턴가 계속 눈길이 가더니 미친듯이 끌려서 질렀습니다.
조립하는데 꽤 애먹었고 도색할 생각을 하니 암담하다는건 안비밀
우측무기는 개인취향으로는 그레이트소드입니다만.... 이번에 그레이트해머/그레이트소드 자석질 연습해보려고요.

그리고 스울의 베너러블 드넛.
모범작례에서의 비요른의 무장은 우측은 원거리무기, 좌측은 클로인 걸 알긴 합니다만....
스울 드넛이면 역시 펜리시안 그레이트 액스와 블리자드 쉴드죠!
우측은 기본적으로 교체가 되서 크게 걱정을 안 하는데 좌측 손 사이즈가 미묘하게 안 맞는 느낌이라서....
접착제 쓸까 하다 부품 환장이 로망이다 싶어서 자석질하려고 주문해놓고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5. 프라이밍 안 된 모델이 스무 세개, 도색이 아직 다 안 끝난 모델이 네개.
날림도색을 한다고 가정해도 한참 걸릴 것 같단 말이죠.
게다가 길리먼이라던가는 아직 제 실력에서 손댔다간 돈이 아까워질 것 같아서 엄두를 못 내고 있습니다 orz....

마침 새해 벽두도 밝았고 하니, 올해엔 도색 실력 좀 늘었으면 좋겠네요ㅠㅠ


20190101. 새해이니 저는 저만의 서원을 마저 세우겠습니다. 무의한 잡담

ROCKING NEW YEAR!


ROCKING 2019!







이제 3년 남았나
아무튼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원하는 가챠와 원하는 아이템들 얻으시길 기원합니다.
작년에 이은 2년 연속 마다오식 새해인사



20181231. 올해 들었던 음악 간략정리 및 추천 포스팅 감각의 각인

원래는 올해 묶음 포스팅을 한방에 끝내버리려고 했는데
생각나는대로 우선 음악만 포스팅하는데도 이상하게 양이 확 늘어서(....) 부랴부랴 단독 포스팅으로 옮깁니다.

올해는 그냥 음악 틀어놓고 뒹굴거린 기간이 유독 긴 것 같은데(....)
정작 추천할 밴드가 그렇게 많지는 않습니다.
항상 약을 빨았고 약을 빠는 전자바흐는 어째 추천하기가 좀 그렇습니다
이 약 좀 미친 것 같은데 님도 빨아보쉴? 뭐 그런 느낌이라


아, 미리 밝혀놓습니다만 '올해에 발매된 음악'이 아니라
'올해 제가 들은 음악'임을 밝혀둡니다. 올해 발매된 기준으로 하면 한두개밖에 소개할 게 없음

덧붙여 개인 성향 상 밴드 단위로 분류를 하다보니 소개도 밴드 단위로 가볍게 설명을 하고 추천곡을 뽑을 겁니다.


Judas priest

뭐 주다스빠인 저에게 굳이 더 말할 필요가 있겠습니까.
마침 올해 신보 'Firepower'가 나오기까지 했어요! 아 완벽하다!
추천곡이요? 그런게 꼭 필요한가 싶지만!
- Lightning Strike
- Rising from Ruins
- Flame Thrower
- Traitors Gate
- No Surrender
이번 앨범에서 진짜 이렇게 다섯 곡은 필청이라고 하고 싶군요.

Judas Priest-Traitors Gate


Hanggai杭盖乐队

중국 내몽고를 연고로 한 포크-인디 락 밴드입니다. 곡 전체에 진하게 배인 몽고적 향취가 압권.
HU band를 듣다가 어쩌다보니 이쪽으로 방향이 튀었는데 취향 맞는 노래가 꽤 많아서 -_-)a;
이쪽도 추천할 곡은 많습니다만 그래도 좀 추리자면 일단....음....
- 辽阔的草原
- 轮回
- 初升的太阳
- 嘎達梅林
이렇게 네 곡 하겠습니다. 개인적인 필청곡은 윤회轮回. 제목은 중국어지만 가사는 어차피 몽골어라 상관없습니다

Hanggai- 轮回


明和電機

그러고보니 이 밴드(밴드....라고 해야하나?) 음악도 꽤 많이 들었습니다만은
- 飛び出せロマンス
- イカリを揚げよう
- オレは宇宙のファンタジー
- 現代音楽 (明和電機メドレ-)
이렇게 네곡 추천합니다.
....아 특히 개인적으론 저 현대음악이 필청이라고 생각합니다(....) 스파-크 잇빠츠 먹여보자~
나는 우주의 판타지도 그렇긴 하네요. 애초에 저 곡 아니었으면 명화전기를 알 일이 없었겠지(....)

明和電機 - 現代音楽 (明和電機メドレ-)


聖飢魔II

일본의.... 음 어 헤비메탈 밴드죠. 본인들이 종교단체라고 하는데 존중해드릴까 고민중
- 蠟人形の館
- EL・DO・RA・DO
- Planet/The Hell
이렇게 세곡 추천합니다.
P'lanet/the hell'은 테라포마스 REVENGE의 오프닝 앨범곡인 '荒涼たる新世界'의 싱글앨범 수록곡이라는데 개인적으론 황량한 신세계보다 이게 훨씬 더 좋습니다.

聖飢魔II- Planet/The Hell


권외
그냥 넘어가자니 왠지 아쉬워서 링크라던가 없이 언급만 하는 선에서 넘어갈까 하는 것들입니다.

The HU- Wolf Totem: 아직까지 공개된 노래가 단 두 곡이라 이후를 기대합니다.

ロードス島戦記- Adesso e Fortuna/炎と永遠, 風のファンタジア
개인적으로 할 말이 많습니다. 예전부터 부른 가수가 Sherry라는 건 알아서 찾아도 못 나와서 포기하고 있었는데....
아마존에서 음반 검색을 하다 보니 카토 이즈미加藤いづみ라는 가수가 나오더군요.
어.... 15년도에 발매한 베스트앨범에 adesso e fortuna가 수록되었다고 해서 들어봤는데
얼씨구 그사람 맞네.... ㄱ-
뭐 덕분에 알았습니다. 이제 와서....라는 건 조금 슬프지만요.

김두한 상하이조 형사양반 의사양반 반동노무새끼들 기다려라
빨리빨리 피해 right 생율밤이로군



일단 지금 당장 생각나는 건 이 정도군요.
올해 들은 가수+추천곡 정리는 이 정도 선에서 될 것 같습니다.
내년엔 좀 더 음악 포스팅을 많이 해야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

오늘이 가기 전에 다른 쪽도 정리를 해서 포스팅을 한개 정도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뭐 해 봐야 알겠지만요.



20181231. 잡담 및 근황

1. 연말이고 하니 한 해를 정리하는 포스팅을 하고자 합니다.

왜 이렇게 말하냐면 말을 안 해 놓으면 생각만 하고 미루다 또 안할수도 있기 때문(....)
뭐 이렇게 써 놔도 가끔 차일피일 미루다 나가리가 나곤 합니다만(....) 그거까진 진짜 어떻게 뭐라 말을 못 하겠네요.


2. 포스팅 유형부터 조금 생각중이긴 합니다.
한방에 몽뚱그려버리자니 쓸데없이 길어질것같기도 하고
그렇다고 분류별 정리를 하면서 포스팅을 따로 하자니....
아 귀찮다....;

뭐 오늘은 아직 몇시간 더 남아있으니 조금 더 생각해보고자 합니다. 이러다 또 미루고 안 하는거 아냐?


3. 당초 생각했던 10년의 서원(?)은 이제 반절을 넘어 7부능선을 향해 달려가지 싶은데 얼마나 됐으려나.
그것도 체크해보긴 해야겠군요.


4. 내년에는 이것저것 잘 풀리기를.
그리고 겸사겸사로 도색 실력도 좀 늘었으면 좋겠군요(....)

정말이지 죽어라 안 늡니다 orz....


20181229. 잡담 무의한 잡담

1. 한 해가 저물어갑니다.
굳이 되짚어보자면 올해도 격렬하게 포스팅을 안 하며 뒹굴거렸다 싶군요.
그럴만도 한게 포스팅거리가 없는데! 할 수 있는거라곤 욕지거리 정도라고!


2. 올해를 짧게 요약하라면: 유독 추운 겨울밤과도 같았습니다.
그 한기에 얼어죽은 사람도 있을 것이고 추운 현실에 등을 돌린 사람도 있겠지요.

뭐 굳이 길게 말하고 싶진 않고.... 내년엔 이글루 명 바꿀 수 있으면 좋겠군요.
크게 기대는 되지 않는다는 게 현 상황입니다만.
내년 이맘때 쯤엔 아 내 우려는 그냥 기우였구나, 하며 안도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돌아가는 꼴 보면 그렇게 되겠냐만은
오늘의 추천브금은 Judas Priest의 Winter/Deep Freeze/Winter Retreat입니다
첫 앨범 Rocka Rolla(74년 발매)의 수록곡이죠



3. 자기 개인에 한정해서 올해 가장 잘 한 일이자 가장 큰 실책을 꼽으라면
오함마 입문이라고 하겠습니다. 아 물론 게임플레이 입문까진 안 했습니다!

이리저리 만들어서 진열해놓은 걸 보고 있자면 일견 후회가 안 듭니다만....은.... ....저거 언제 다 도색하지?
프라이밍도 아직 안 된 것들 천지인데 말입니다....;


4. 문득 생각해보니

....한 해가 끝나기 전에 정리용으로 포스팅 한 번은 해야겠다 싶네요. 근데 꼴랑 이틀 남았다?
이거 말고 안 찍힌게 아직 많다는 건 함정


20181221. 로아 근황 및 잡담 잡다한 기록

-1. 항상 이 게임을 킬 떄 고민하는 것은
'아 오늘은 무엇부터 하고 어디까지 해야하는가' .....군요.
해야할 건 너무 많아서 힘든 게임은 또 오랜만인 것 같습니다.
....아니, 오랜만이 아니라 처음인가? 저야 울온같은 건 해본 적이 없으니까요!
어느정도 됐다 싶으면 빠르게 부캐 키워봐야지....했던 첫날의 저를 아직도(....) 반성합니다.
하면 할수록 어째 더 할게 늘어나는 것 같네요ㄱ-;

카던도 돌아야하고, 에포나 의뢰도 받을 거 따져가면서 해야하고, 호감도작도 해야하고, 기타등등....
다른 건 그렇다 치고 에포나 의뢰갯수는 너무 적다는 생각을 버릴래야 버릴 수가 없습니다.
일일퀘 하루 세개 제한은 너무 적소!
오케이 사딸라! 다섯개쯤 합시다! 사실 다섯개도 적어요!
겜방접속보상+마리상점 구입으로 에포나퀘 다섯개도 해 봤습니다만 확실히 부족할 때가 많습니다. 기겁;


-2.

저번달 출석이벤트 아바타는 남캐 주자니 아까워서 안 받고 쭉 보관만 하다 고민 끝에 부캐 법사에게.
아바타 주겠다는 의지 하나만으로 법사를 만들었습니다. 그 옆 격가도 같은 의미로 만들긴 했는데
근데 도저히 부캐를 키울 여력이.... 안 생깁니다....


2티어 카오스 던전 첫 세트 풀셋+현재 성향 스탯입니다.
어찌저찌하다보니 지성이랑 친절이 꽤 잘 오르네요. 담력이랑 매력은.... 뭘로 올려야하나 진짜;


-3. 카오스 던전 다음 단계를 넘어가려면 템렙 385가 되어야 합니다만....
사실상 레이드를 제외하면 템렙 385를 만드는 방법이 없다시피 합니다.
카던+조화셋을 하다 보면 뭔 수를 써도 반지 한짝(한짝 365)에서 막히게 되는데 뚫을 방법이란게
- 2티어 조화셋을 얻는다(섬의 마음 50개 이상 필요함)
- 캘린더에 표시된 필보를 잡고 나오는 반지를 경매해서 산다(못해도 천골은 가볍게 날아갈 것으로 예상됨)
- 장신구 나오는 비밀지도를 구매함(300골 정도, 장신구가 나오지 않을 수도 있음)
- 헬가이아(레이드)가 드랍하는 '각성한 불꽃의 반지'를(전설등급) 3연마 이상으로 얻는다
- 베르투스(헬가이아 위 레이드)가 드랍하는 반지를 아무튼 먹는다(등급무관)
- 위의 두 레이드에서 원하는 걸 못 먹을 시 1.5티어 레이드템 4부위를 5연마한다(결국 베르투스 잡아야함)
....하나같이 만만치가 않습니다. 우웩.

1.5티어 레이드 입성에서 너무 심력 소모가 커서 의식적으로 버려놓고 있었습니다만....
뭐 어쩔 수가 없는 관계로 철저하게 준비해서 일단 불닭까지 잡았습니다.
거북이에서 스트레스받고 전갈에서 너무 몸을 사려서 그런건....지는 모르겠네요.
아무튼 그 둘에 비해 불닭은 크게 문제될 게 없다는 느낌이었습니다. 하기야 화저 60%에 화상면역이 80% 맞췄는데!

아예 무력화에만 집중한 트리를 탈까 하다가 크게 차이는 없겠다 싶어서 아직은 현황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전갈 갈 일이 없으면 트리 갈아엎는걸 감안하겠습니다만 전갈도 아직 잡을 일이 남아서....
내친김에 그냥 1.5티어 레이드셋 5부위 꽉 채워버리려고요.
내가 실링이 없지 아크라시움이 없냐 달려 ㅅㅂ

스킬트리는 개인적 경험과 필요에 따른 범용트리....라는 느낌입니다.
크리버프와, 어느정도의 무력화를 확보하는 메일스톰
좋은 딜량과 무력화를 뒷받침해주는 주력기 피니쉬 스트라이크/템페스트 슬래쉬
요즘 버서커라면 무조건 써야하는(....) 레드 더스트
짤딜용으로 채용한 더블 슬래쉬/어썰트 블레이드/오러 블레이드
특히 오러 블레이드와 어썰트 블레이드는 전갈에선 절단용으로 트포를 바꿔서 사용중입니다.
저번주 상향에서 덥슬 상향(2트포 +3트포 공간베기)받은 것도 있고 해서 쿨 짧은 짤딜을 두개 채택중.
마나 살살 녹는다!


버서커 1.5티어 레이드셋 4셋(장갑 제외) 룩은 이렇습니다. 무기는 2티어 카던무기.
아 다른것보다 투구가 영 아쉬운데 투구 룩만 어떻게 좀 안 되려나 -ㅅ-;


-4. 업적용으로 시작한 카드게임이 은근히 재밌습니다.
근데 이게 실링 퍼먹는게 장난이 아니에요.
경험치 먹이는데도 당연히 실링이 들고, 경험치 다 올려서 각성시키는데도 실링을 15000/35000/85000 순으로 퍼먹습니다.
코스트랑 스킬구성을 보고 있으려니 모코코 650개 보상인 카멘 카드가 꽤 이모저모로 쓸일이 있겠다 싶습니다만은
-모코코 100개를 더 줍자고 돌아다닐 생각을 하니 욕이 나온다
-카드 각성에 들어갈 실링을 생각하니 엄두가 안난다
-전설등급 4단계 각성에 필요한 재료는 마리의 비밀상점 외엔 구할 데가 마뜩찮다
....라는 세가지 치명적인 이유가. 특히 세번째 문제는 정말 죽을맛입니다. 물론 실링도 죽을맛입니다!


-5. 실링도 부족, 골드도 부족, 크리스탈도 부족.
어째선지 여유라고 할 만한 게 아무것도 없네요....? 하하하하하하하하.... ㅠㅠ....


1 2 3 4 5 6 7 8 9 10 다음